고양이 정보

뒤로가기
제목

51. 고양이 설사

작성자 플레이캣(ip:)

작성일 2016-03-20 19:50:28

조회 714

평점 0점  

추천 3 추천하기

내용

고양이의 설사는 바이러스성 장염이나 세균성 장염, 기생충 등 각종 질병의 증세로 나타나기도 하지만 질병과 관계없이 설사를 하는 일도 많다.

고양이를 데리고 이사했을 때, 병원 등 낯선 곳을 다녀왔을 때, 고양이 입양 첫날 등 장소의 변화는 특히 고양이에게 큰 스트레스다.

낯선 사람이나 동물을 만났을 때, 시끄러운 소리를 들었을 때 등 사람이 보기에는 사소한 일들도 고양이에게 스트레스를 주어 설사를 일으키기도 한다.

평소에 자주 먹지 않던 낯선 음식이나 사람이 먹는 음식을 주었을 때, 혹은 단순히 과식을 했을 때에도 설사를 할 수 있다.

건조사료 대신 습사료(깡통사료)나 자연식(익힌 고기나 생선 등)으로 바꿔 먹이거나 혹은 건조사료의 브랜드를 바꿔 먹여도 변이 물러지는 경향이 있다.

사료의 상표나 종류를 바꿀 때는 이전에 먹던 것과 새로운 것을 조금씩 섞어가며 새것의 비율을 차차 늘려가는 방식으로 주되, 2주 정도 충분히 시간을 두고 서서히 바꾼다.

정기적으로 구충하고 있고, 평소와 마찬가지로 식사도 주었고, 딱히 스트레스 받을만한 일이 없는데도 갑자기 설사를 한다면 변을 조금 채취해 고양이를 데리고 주치 수의사에게 간다.

방치하면 심한 탈수가 일어나 어린 고양이나 몸이 약한 고양이는 생명이 위험할 수도 있기 때문. 구토를 동반하는 경우에는 특히 서둘러 병원에 가야 한다.



출처 : 고양이 기르기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비밀번호 입력후 수정 혹은 삭제해주세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수정

이름

비밀번호

내용

0 / 200 byte

수정 취소

비밀번호

확인 취소

댓글 입력

이름

비밀번호

내용

/ byte

평점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